텔레그램에 마약 채널 운영, 마약류 유통
전직 해커 등 공범 5명 잇따라 구속 송치
텔레그램을 통해 알게된 여성을 유인해 강제로 마약을 투약하고 성폭행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텔레그램을 통해 알게된 여성을 유인해 강제로 마약을 투약하고 성폭행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텔레그램을 통해 알게된 여성을 유인해 강제로 마약을 투약하고 성폭행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이 남성은 성폭행 장면을 불법 촬영하고 인터넷에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전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말 텔레그램을 통해 알게된 여성 B씨를 유인한 뒤 필로폰을 강제로 투약시키고 성폭행했다. 또 이를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텔레그램에 마약 채널을 운영하면서 필로폰 등 마약류를 유통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마약 채널을 함께 운영한 혐의로 전직 해커인 C씨 등 5명도 함께 구속했다.

피해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한달여간의 수사 끝에 서울과 천안, 군산 등에서 A씨 등 피의자 6명을 검거했다. 검거 현장에서는 200명이 동시에 투약 가능한 마약류와 주사기 478개, 마약 판매대금 등이 함께 발견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