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유족분들께 머리 숙여 깊은 사죄"
박신영 아나운서/사진=한경DB

박신영 아나운서/사진=한경DB

박신영 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가 몰던 SUV 차량이 오토바이 출동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오토바이 탑승자가 사망했다.

박신영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10일 입장문을 통해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피해자 유족분들께 머리 숙여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나아가 "이날 오전 박신영은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여 이동하던 중 사거리에서 진입하는 오토바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했다"며 "피해자분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구호 조치를 받았으나, 안타깝게도 사망하셨다. 박신영은 절차에 따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이후 귀가 조처됐으나 심신의 충격이 큰 상태”라고 설명했다.

앞서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상암동의 한 교차로에서 황색신호에 직진하던 SUV 차량과 적색신호에 사거리에 진입한 오토바이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배달업에 종사하는 오토바이 운전자 50대 남성 A씨가 사망했다. 박 아나운서는 현재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돼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박 아나운서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불구속 상태로 박 아나운서에 대해 수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아나운서는 2014년 MBC스포츠플러스에 입사, 최근 프리랜서 선언을 하고 활동을 지속해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