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브리프
대전시는 산업단지 및 공장 인근 등 토양오염 우려 지역 85곳을 대상으로 토양오염 실태조사를 오는 11월까지 한다. 시는 카드뮴, 납, 수은 등 토양오염 우려 기준 22개 항목을 조사해 오염이 확인되면 원인 제공자에게 정화 명령을 내려 복원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