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학생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해 학교 현장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 학생 코로나19 확진자 잇따라…학교도 '비상'

10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이날 원격수업을 하는 학교는 16개교(유치원 4, 초등학교 4, 중학교 1, 고등학교 7)다.

이 중 이달 들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학교는 제주중앙고, 오현고, 제주중앙여고 등 3개교다.

학교 확진자는 모두 학생으로 중앙고 7명, 오현고와 중앙여고 각 1명 등 총 9명이다.

중앙고는 확진자가 나온 1학년은 오는 21일까지 2주간, 2·3학년은 14일까지 1주간 원격수업을 진행한다.

오현고와 중앙여고는 이날 전체 학년 원격수업을 하고 특별방역과 역학조사를 벌인다.

효돈초병설유치원은 지난달 말 확진자 발생으로 2주간 원격수업을 진행 중이며, 일도초·삼성초·표선초(이상 병설유치원 포함)·한천초·제주여중·제주여상·제주외고·영주고·표선고 등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학생이 있어서 전체 또는 일부 학년 원격수업을 한다.

교육청은 확진자 또는 자가격리자가 발생한 학교는 5월에 예정된 체육대회 등 집단 교육활동을 연기하도록 권고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중간고사 이후로 학생들이 노래방이나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면서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며 "각 학교에 보건용 마스크 착용, 다중이용시설 방문 자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도록 재차 강조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