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사회복지시설에 영화관람권 1천700장 지원

현대중공업은 울산 동구 지역 사회복지시설 4곳에 현대예술관 영화관람권 1천700장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가정의 달을 맞아 취약계층과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봉사자 등에게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관람권은 각 복지시설을 통해 아동, 청소년, 노인 등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매년 연극과 뮤지컬 관람 등을 지원해왔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공연이 열리지 못하자 영화 관람을 제공한다.

특히, 언제든 사용 가능할 수 있는 관람권을 지원해 소규모, 개별로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현대중공업은 하반기에도 저소득층 아동과 청소년, 다문화가정, 장애인, 복지시설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연극, 어린이뮤지컬, 전시회 등 관람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코로나19 유행 장기화로 모두가 힘들고 지친 시기에 소외된 이웃들이 재미있는 영화를 보고 힘을 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