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태평양, 부장판사 출신 변호사 4명 영입

법무법인 태평양이 송무분야 전문성 강화를 위해 부장판사 출신 변호사 4명을 영입했다고 10일 밝혔다.

태평양은 최근 이정환(50·사법연수원 27기) 전 서울고법 판사, 염호준(48·29기) 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이창현(49·31기) 전 부산지법 부장판사, 문성호(46·33기) 전 대구지법 경주지원 부장판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이정환 변호사는 1998년 서울중앙지법 예비판사를 시작으로 서울동부지법·대전지법·법원행정처·주 네덜란드대사관 사법협력관·서울고법 등을 거치며 23년 동안 법관으로 근무했다.

염호준 변호사는 2003년 임관 후 특허법원·사법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을 거친 뒤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까지 약 18년 동안 법관으로 근무했다.

이창현 변호사는 2002년 서울중앙지법을 시작으로 서울남부지법·수원지법·서울동부지법 등에서 근무했다.

문성호 변호사는 의정부지법·서울중앙지법·서울행정법원·서울남부지법·법원행정처 사법정책심의관·대구지법 경주지원 부장판사 등을 지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