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디자이너 "남혐 논란 오해" 해명에 "메갈 아닌 것 증명하라"

"당신이 메갈이 아니라는 걸 증명하세요. 처음에 메갈 논란이 생겨난 건 소비자가 아니라 당신이 원인을 제공했기 때문입니다. 원인을 제공한 당신이 메갈이 아님을 증명하세요. 그게 지금까지 성희롱 성폭력으로 구속되고 실형 받았던 사람들이 해온 일입니다."

최근 남성 혐오(남혐) 논란을 일으킨 GS25 포스터 디자이너가 "저는 아들이 있고 남편이 있는 워킹맘이다"라고 해명하고 나섰다.

디자이너 A 씨는 지난 9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GS25 디자이너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손의 이미지가 메갈이나 페미를 뜻하는 표식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며 "남성 혐오와 거리가 멀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해명에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GS 메갈 이미지 디자이너께 드리고 싶은 말씀'이라는 제목의 반박 글이 게재됐다.

게시자 B 씨는 "당신의 의도가 중요한 게 아니라 피해자의 느낌이 중요하다"라며 "당신이 어떤 선의를 가지고 있었다고 해도 피해자가 그걸 통해서 고통을 받았다면 당신의 잘못이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당신이 정말로 선의의 피해자라면 이번 기회에 용기 있게 밝혀주길 바란다. 백 마디의 사과와 변명은 필요 없다"라고 일축했다.

앞서 GS25의 '캠핑가자' 이벤트 포스터에 들어간 손가락 모양이 남성 혐오 커뮤니티 '메갈리아' 이용자들이 사용했던 조롱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논란이 되자 A 씨는 포스터를 수정했지만 이번에는 땅에 여성 커뮤니티의 상징으로 알려진 별과 달 모양을 그려 넣어 논란을 부추겼다.

A 씨는 손가락 논란에 대해 "그 손의 이미지가 메갈이나 페미를 뜻하는 손의 표식이라고는 전혀 생각도 하지 못했다"며 "건전한 사상을 가진 회사의 임직원들이 홍보를 위해 만들어낸 이미지가 점점 메갈이나 페미 상징으로 찍히고 말도 안 되는 억측으로 몰아가는 상황이 답답하다"고 항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