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대엽 대법관 취임…"사법부, 초심으로 돌아가야"

천대엽 신임 대법관은 10일 "저를 비롯한 사법부 전체가 초심으로 돌아가 한마음으로 각자의 소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천 대법관은 이날 대법원에서 열린 대법관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통해 "사회·경제·문화·정치적 갈등이 날로 심화하는 현실 속에서 그 소임을 잘 수행하기 위해서는 비범한 노력과 섬세한 지혜, 먼 안목과 통찰력, 사무친 기도가 필요함을 절감하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분열과 갈등의 시대에 소외된 시민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다가서기 위한 사법부의 헌신이 더욱 요구되고 있다"며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피난처인 사법부의 역할을 명심하고, 공정한 절차를 통해 올바른 시대정신과 공동체의 가치가 구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천 대법관은 이어 "얕은 지식과 지혜로나마 초심으로 돌아가 성의를 다해 사법부 구성원 모두와 힘을 합해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