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검단 내 학교 5곳 신설 제동…심사서 부결

인천 송도와 검단 지역의 학교 신설에 제동이 걸렸다.

인천시교육청은 최근 학교 설립 여부를 심의하는 교육부와 행정안전부 심사에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와 서구 검단신도시 내 중·고교 5곳 신설 안건이 모두 부결됐다고 10일 밝혔다.

교육 당국은 송도 6·8공구 내 해양3초의 경우 분양 물량이 부족하고, 해양4중은 현재 고등학교 용지로만 돼 있는 부지를 중학교 용지로 따로 분할하라며 신설 안건을 부결했다.

또 검단2고의 경우 공동학교군을 없애는 시교육청의 고교 학교군 개정안이 인천시의회를 통과하면 신설 안건을 다시 상정하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첨단1고와 해양3고 등 송도 내 고교 2곳에 대해서는 인근 학교에 여유 학급이 있어 학생들을 충분히 배치할 수 있다며 안건을 부결했다.

시교육청은 부결 사유를 개선해 8월께 이뤄질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에 해양3초·해양4중·검단2고 등 학교 3곳의 신설 안건을 다시 올린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여유 학급이 있다는 이유로 부결된 첨단1고와 해양3고는 이른 시일 내에 마땅한 해결 방안이 없어 재상정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시의회에서 6월 중 학교군 개정안이 통과되면 검단2고 신설 안건을 상정할 수 있다"며 "해양3초는 곧 인근에 추가 분양이 예정돼 있고 해양4중도 부지 용도 분할을 하면 다시 안건 상정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