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환자 5명 중 1명, 혈압 올리는 다른 약 먹어"


고혈압으로 혈압약을 복용하고 있는 사람은 5명 중 한 명이 혈압을 올리는 부작용이 있는 다른 약을 함께 복용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베스 이스라엘 디코니스(Beth Israel Deaconess) 메디컬센터 내과 전문의 존 바라렐로 교수 연구팀이 전국 보건영양 조사(NHANES: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참가자 2만7천599명(평균연령 55세, 여성 48%)의 장기간(2009~2018)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의학 뉴스 포털 '뉴스 메디컬 라이프 사이언스'(News Medical Life Sciences)가 8일 보도했다.

이들 가운데 49%가 고혈압(130/80mmHg 이상)으로 혈압약을 복용하고 있었다.

그중 19%는 혈압약을 1가지 이상 사용하고 있었다.

또 여성 환자의 24%, 남성 환자의 14%는 혈압을 올리는 부작용이 있는 다른 약들을 함께 복용하고 있었다.

연령층으로 보면 65세 이상이 19%, 65세 이하가 18%였다.

이 결과는 한 가지 혈압약으로 혈압 조절이 잘 안 되는 환자는 혈압약을 추가할 것이 아니라 함께 복용하고 있는 다른 약 중 혈압을 올리는 부작용이 있는 약이 있다면 우선 이를 끊거나 다른 안전한 약으로 대체 하는 방법으로 혈압 상승을 억제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들이 함께 복용하고 있는 약 가운데 혈압을 올리는 부작용이 있는 약은 ▲항우울제 ▲이부프로펜, 나프록센 등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 nonsteroidal anti-inflammatory drug) ▲ 통풍, 루푸스,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인 경구 스테로이드제제 등 3가지가 가장 많았다.

항우울제는 고혈압 환자의 9%, NSAID는 7%, 경구 스테로이드는 2%가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복용한 혈압 상승을 유발하는 또 다른 약으로는 향전신병 약물(antipsychotics), 특정 피임약, 충혈제거제(decongestant) 등이 있었다.

감기약이나 알레르기 치료제에도 혈압을 올릴 수 있는 슈도에페드린(pseudoephedrine) 같은 충혈제거제가 들어있다.

슈도에페드린은 혈관을 수축시켜 혈압을 상승시킬 수 있다.

이런 약 중에는 다른 약으로 대체가 가능한 것도 있고 다른 약으로 바꿀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이를테면 NSAID는 아세트아미노펜(타이레놀)으로 바꿀 수 있다.

혈압이 높은 사람이 이런 약을 끊거나 새로 복용할 때는 혈압 추이를 면밀히 주시하면서 의사와 상의해야 할 것이라고 연구팀은 권고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학회(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제70차 연례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