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인원은 총 283만8000명 추산
서울 용산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어르신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어르신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늘부터 65∼69세 어르신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가능해진다. 현재 사전 예약을 진행 중인 70∼74세에 이어 대상 범위를 넓힌 것이다.

10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부터 65∼69세(1952∼1956년생) 어르신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위한 사전 예약을 받는다.

대상 인원은 총 283만8000명으로 추산되며 예약 기간은 다음 달 3일까지다.

오는 13일부터는 60∼64세(1957∼1961년생) 400만3000명도 예약 절차에 나선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저학년(1∼2학년) 교사 가운데 30세 이상인 36만4000명도 13일부터 접종 일정을 잡을 수 있다.

70∼74세(1947∼1951년생·약 213만명 대상)와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약 8000명)는 지난 6일부터 접종 예약을 접수하고 있다.

예약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온라인 사전예약 사이트나 콜센터 등을 통해 원하는 날짜와 장소를 정할 수 있다. 주소지와 관계없이 희망하는 의료기관을 선택하면 된다.

접종 대상인 어르신들이 온라인 예약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만큼 자녀들이 대신 예약도 가능하다.

사전예약 사이트에서 자녀가 본인의 인적 정보를 입력하고 대리인 여부를 인증받은 뒤 접종 대상자와의 관계를 입력하면 된다.

거주지 인근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도 된다. 본인 명의의 신분증, 휴대전화 등을 지참한 뒤 가까운 주민센터를 찾으면 담당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접종 일정을 예약할 수 있다.

실제 접종은 이달 말부터 6월 중순까지 순차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정부는 코로나19에 취약하고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도 높은 고령층 등을 중심으로 상반기 내에 1300만명을 대상으로 1차 접종을 끝내겠다는 방침이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