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속출…전북 장수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전북 장수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한다고 9일 밝혔다.

군은 지난달 25일 장수자활지원센터 근무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된 이후 주말(8∼9일)에 확진자 4명이 추가 발생하는 등의 상황을 경계해 거리두기 단계를 높이기로 했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는 오는 10일 오후 10시부터 22일 자정까지 적용된다.

이 기간 유흥주점과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카페 등 9종의 중점관리시설은 오후 10시부터 이튿날 오전 5시까지 영업이 중단된다.

장수군은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장수읍 주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시행하고 장수시장도 22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장영수 장수군수는 "코로나19 청정지역이었던 우리 군에서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해 유감"이라며 "잠시 불편하더라도 주민은 최대한 이동과 만남을 자제하고 개인 방역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