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신규 생활 쓰레기 처리시설 조성 추진…2035년 가동

경북 포항시는 현 호동 매립장 및 생활폐기물 에너지화 시설 종료에 대비해 신규 자원순환 종합타운 기본구상안을 마련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 하반기에 종합타운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추진해 시민참여 공론화 활동을 전개하고 2024년부터 입지선정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2032년에 공사에 들어가 2035년부터 가동할 계획이다.

생활폐기물 처리시설을 집적화하고 입지 여건에 따라 주민 편익 시설과 대규모 상업시설 또는 관광위락시설, 스마트팜 등을 함께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또 도심(산업단지)형, 해안형, 농촌형으로 세분화해 유형별로 개발방안을 마련하고 시설이 들어설 수 있는 최소 60만㎡ 이상의 부지를 확보할 방침이다.

예산 3천960억원을 투입해 매립장 130만㎥, 재활용선별시설(120t/일), 소각시설(600t/일), 음식물자원화시설(240t/일) 등을 단계적으로 설치한다.

시는 현재 남구 호동에서 하루 180t의 불연성 생활 쓰레기를 매립하고 있으며 가연성쓰레기 270t은 생활폐기물 에너지화 시설로 처리하고 있다.

1995년부터 운영하는 호동 매립장 매립률이 93%에 이르러 신규 매립장 설치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와 함께 매립장 인근에 도심지가 개발되면서 인근 주민들로부터 각종 생활 불편이 가중된다는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정영화 환경국장은 "신규 자원순환 종합타운 조성사업은 10년 이상 걸리는 장기 사업으로 지금부터 준비해 차질없이 설치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