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장관, 휴일 마켓컬리 찾아 "방역은 경제활력의 원동력"

지난 6일 취임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휴일인 9일 마켓컬리 김포 유통물류센터를 방문해 방역관리 상황을 점검했다.

방역 고위험사업장으로 집중 관리 중인 마켓컬리는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출입구 전신 소독기 설치, 근로자 1인 1개 마스크 일일 지급 등 강화된 자체 방역 대책을 추진 중이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철저한 방역관리는 경제활력과 일상생활을 빠르게 회복하는 원동력"이라며 "소비자와 접점에 있는 유통물류 산업이 각별한 책임감을 느끼고 방역수칙 준수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장관은 이어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가 늘고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홈코노미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유통 현장에서도 데이터와 신기술을 활용한 혁신 서비스가 나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가 지속 성장하고 발전하려면 혁신 기업과 혁신 서비스가 끊임없이 출연하고 만들어지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정부도 유통산업의 디지털 혁신과 함께 환경·안전을 고려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업경영이 확산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장관은 "혁신과 함께 유통산업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상생"이라며 위기 극복과 동반성장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