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자치경찰위원회 10일 출범…2과 28명 사무국 구성

광주시는 오는 7월 시행되는 자치경찰제를 꾸려갈 광주시자치경찰위원회가 10일 광주시청에서 출범식과 현판식을 열고 운영에 들어간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용섭 시장, 김용집 시의회 의장, 이홍일 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 김학실·송형일 시의원,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장, 최관호 경찰청 기획조정관, 김교태 광주경찰청장, 자치경찰위원 전원이 참석한다.

행사는 자치경찰위원 임명장 수여, 광주시·자치경찰위원회·광주경찰청 협약식, 현판식 순으로 진행된다.

이날 자치경찰위원회는 제1차 회의를 열고 상임위원 선출 등 안건을 심의한다.

위원장(정무직 2급 상당)은 이날 임용되며 상임위원(정무직 3급)은 위원회의 제청과 채용 절차를 거쳐 13일께 임용된다.

위원장에는 김태봉 전 전남대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위원에는 오재일 전남대 행정학과 명예교수, 오윤수 전 광주경찰청 보안과장, 송지현 변호사(여성의전화 대표), 문기전 광주YMCA 사무총장, 신광식 변호사, 정영팔 KBC 광주방송 보도국장이 임명됐다.

자치경찰위원회는 시장 소속 합의제 행정기관으로 자치경찰 사무 관련 주요 정책 심의·의결, 감사, 사무 조정 등 업무를 수행한다.

사무국은 2과 6팀 총 28명 규모로 꾸려지며 사무실은 시청 12층에 마련됐다.

시 공무원 17명(정무직 2명 포함)과 경찰 공무원 11명이 함께 근무한다.

김일융 시 자치행정국장은 "지금까지는 자치경찰위원회 구성과 사무국 설치, 조례 제정 등 자치경찰제 시행 준비에 주력했다"며 "앞으로는 신설된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을 중심으로 자치경찰 정책 방향 설정, 광주형 시책 개발, 사무 및 권한 설정 등 세부 실행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