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항만 낀 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재신청 가닥

공항과 항만을 끼고 있는 인천시 중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타격을 입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다시 신청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중구는 인천시 산하 노사민정협의회와 협의를 거쳐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다시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 일자리 사업 우선 지원, 지방세 등 세금 납부 기한 연장, 고용유지지원금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앞서 구가 지역 내 고용 위기 현황을 분석한 용역에 따르면 구에서는 운수업 종사자가 2만6천764명(27.37%)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그다음이 숙박·음식점업 1만1천943명(12.21%), 도매·소매업 1만659명(10.9%), 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 9천744명(9.96%) 순이었다.

산업 다양성이 낮고 소수 기업의 지배력이 높은 지역 특성상 비중이 큰 산업에 위기가 닥칠 경우 지역 경제 전반이 빠르게 악화하는 경향이 있다고 인천연구원은 분석했다.

실제 운수업 종사자가 많은 중구에서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은 주민은 지난해 5월 3천명대를 기록한 데 이어 8월에는 5천명대로 급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조치가 시작된 지난해 4월 이후 인천공항을 이용한 여객 수는 전년 대비 97% 줄었으며 국내 다른 공항보다 회복세가 더딘 상황이다.

인천공항·항만 낀 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재신청 가닥

구는 그러나 지난해 정량 지표 미달로 인해 고용위기지역 지정 신청이 부결된 점을 고려, 올해 고용부와의 충분한 사전 협의를 거쳐 재신청에 나설 계획이다.

고용부는 정량 지표와 정성 지표 5개를 토대로 현장 실사와 정책심의협의회 심의를 거쳐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정량 지표에는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 등이 포함되며 정성 지표는 공장 이전 등으로 대규모 고용 조정이나 고용이 급감할 것으로 우려되는 경우 등을 포함한다.

지난해 중구 지역의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율은 전국 평균보다 2배 가까이 높은 수치를 보이는 등 경제 관련 지표가 나쁘지 않은 상태였다.

중구 관계자는 "구에 공항 관련 종사자들이 많은데 대부분 휴직이지 실직 상태는 아니다 보니 실제 경제 상황은 힘든데도 불구하고 지표는 나쁘지 않은 상황"이라며 "고용부와 사전 협의 후 노사민정협의회 심의를 거쳐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재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단 고용위기지역 신청을 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고 차선책으로 다른 대안들을 함께 검토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