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기를 포기했지만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에게 계란을 선물할 수 있어 기쁩니다.

"
게임기 포기하고 계란으로 이웃사랑 실천한 초등학생

고가의 전자 게임기를 사기 위해 저금통에 동전과 지폐를 모은 초등학생이 게임기를 사는 대신 계란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해 화제다.

경북 칠곡군 왜관초등학교에 다니는 육지승(10) 군은 3년 전부터 자신이 갖고 싶던 게임기를 위해 용돈을 아껴 한푼 두푼 돈을 모았다.

저금통에 모인 금액을 매일 확인하던 육 군은 목표액인 50만원을 모으자 자신에게 어린이날 선물을 준다는 마음으로 게임기 구입을 결심했다.

그러던 중 왜관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활동하는 아버지 육정근(44) 씨로부터 코로나19 때문에 힘들어하는 이웃의 이야기를 접했다.

게임기 포기하고 계란으로 이웃사랑 실천한 초등학생

어린이날 당일까지 고민하던 육 군은 게임기 대신 자신이 평소 좋아하는 계란을 사서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주기로 하고 아버지에게 모은 돈을 모두 전달했다.

기부한 돈으로 구입한 계란은 8일 왜관읍 사회보장협의체가 준비한 생필품과 함께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이웃에게 전해졌다.

육 군은 "게임기 대신에 계란 산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며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에 더욱 많은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이웃에게 희망을 선물한 육 군의 선행을 높게 평가한다"며 "앞으로 나눔과 봉사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