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어버이날인 8일 세종시 아름동 예방접종센터를 찾았다. 이날 예방접종 대상은 대부분 1차 접종을 마친 75세 이상의 2차 접종 대상자들이었다.

정 방대본부장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려는 어르신들에게 "어버이날인데도 접종하러 와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도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이상 반응은 0.1% 정도이고, 발열·근육통 증상이 대부분이니 접종에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방대본부장은 "화이자 백신은 2차 접종이 더 아프다고 한다"며 "휴식을 취하고 물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60대 이상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은 100명 중 5명, 80대 이상은 10명 중 2명에 달한다"며 "내달 말까지 60대 이상에 대한 1차 접종이 원활하게 진행되면 안전하게 가족 모임을 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