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은 영장 기각…경찰 "여러 명에게서 총 2억원 가로챈 것으로 파악"
'두 번 안 속는다' 피해자가 보이스피싱 수금책 잡아

같은 피해자로부터 한 달 사이 두 차례나 수천만원을 가로채려던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수금책이 자신을 알아본 피해자에게 덜미를 잡혔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금융기관을 사칭해 돈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50대 A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A씨는 이달 4일 오후 5시께 서초구 양재동의 한 거리에서 70대 B씨로부터 2천200만원을 받아내려 한 혐의를 받는다.

당일 돈을 건네라는 A씨 측 연락을 받고 약속장소에 나간 B씨는 대번에 A씨의 얼굴을 알아봤다.

바로 지난달 비슷한 방식으로 자신을 속여 2천400만원을 받아 간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남성은 A씨를 직접 붙잡고 112에 신고한 뒤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인계했다.

경찰은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주거지가 일정하다"며 기각했다.

경찰은 A씨가 다른 피해자들에게서도 5∼6차례 2억원가량을 가로채 보이스피싱 조직에 전달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여죄를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