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청각장애인 체험 프로그램
[문화소식] 국립무형유산원 '책마루 인문학 강연'

▲ 국립무형유산원은 11일부터 7월 20일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책마루 인문학 강연'을 6회 진행한다.

온라인 강연 강사로는 국악인 박애리 씨, 문현우 아리랑 유랑단장, 영화평론가 강유정 씨, 구본진 변호사가 나선다.

무형유산원 소공연장에서 다음 달 15일과 7월 6일에 열리는 현장 강연에서는 한복 디자이너 이혜순 씨, 신동원 전북대 교수가 각각 청중과 만난다.

참가비는 없다.

자세한 정보는 무형유산원 누리집(library.nihc.go.kr) 참조.
[문화소식] 국립무형유산원 '책마루 인문학 강연'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가정의 달을 맞이해 서울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과 함께 7·11·18일에 경복궁에서 청각장애인을 위한 체험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

참가자는 한복을 입고 수어 해설 전용 홍보물을 참고해 내부를 자유롭게 돌아본다.

휴대전화로 홍보물에 인쇄된 정보무늬(QR 코드)를 촬영하면 수어 해설 영상을 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