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취임 100일을 맞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백척간두 같은 나날의 연속이었다"며 취임 이후 법무 행정을 수행하며 느낀 소회를 밝혔다.

박 장관은 취임 100일을 맞이한 7일 본인의 페이스북 계정에 "운명적 과업이라는 대통령의 임명장을 받아들고 나름 쉼 없이 달려왔으나 부족한 게 사실"이라며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현장은 살아 숨 쉬는 민생 현실을 가르쳐 준다"며 "공존의 정의, 민생에 힘이 되는 법무행정이라는 슬로건에 명실상부하게 일하려 노력했고 (앞으로도) 그러겠다"고도 적었다.

그는 이날 용인에 있는 아동보호전문기관을 찾으며 현장 행보를 이어갔다. 취임 첫날 서울동부구치소를 방문하며 임기를 시작한 이후 16번째 현장 방문이다.

박 장관은 이어 "검찰개혁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잘 알고 있다"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수사권 개혁에 이어 아직도 큰 노력이 필요하다"고 적었다. 이어 "검찰권 행사 방식이나 수사관행, 조직문화 등에서는 개선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문 대통령 말씀"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해 이어진 '검법(檢法) 갈등'의 봉합하려는 의지도 내비쳤다. 박 장관은 "검사들과의 대화를 쭉 해왔고, 계속할 것"이라며 "인권보호와 사법통제의 임무를 통해 검찰의 조직문화가 개선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박 장관의 이같은 노력은 지난해 내내 이어진 법무부와 검찰 간 갈등의 상흔을 완전히 회복하기엔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 장관은 지난 3월 취임 49일 만에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며 검찰 내부의 반발을 산 바 있다. 그는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내린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의혹 사건'을 다시 판단하라는 취지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장관으로는 역대 세 번째다.

현재 공석인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임명을 청와대에 제청한 것도 비판을 받는다. 일각에서는 "친정부 성향인 김 전 차관을 앞세운 것은 정권 수사를 막기 위한 '방패 총장'을 내세운 게 아니냐"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안효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