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식품 위주로 배송 거부…"국민 불편 최소화"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가 결국 파업에 나선다. 이번 파업 계획은 지난달 서울 강동구 아파트에서 택배차량의 지상 진입을 금지하면서 불거진 갈등으로부터 시작됐다.

택배노조는 7일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 총파업 찬반투표 결과 77.0%로 가결됐다"면서 "이로써 총파업 투쟁에 돌입할 수 있는 모든 절차는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조는 "총파업 투쟁을 통해 택배사가 하루빨리 대책을 내놓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조가 전날 조합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재적인원 5835명 가운데 5298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이들 중 4078명이 총파업에 찬성했다.

파업 돌입 시기는 위원장에게 위임하며 부분 파업으로 진행한다.

노조는 위원장 파업 시기 결정 위임 배경에 대해 "정부나 정치권 등에서 일정하게 택배사들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며 "파업이 국민에게 미치는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말 불가피하게 결행해야 하는 상황을 판단해 위원장이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파업의 수위와 파업 참가인원도 최소로 줄이겠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전체 택배물동량의 10% 남짓한 신선식품 위주로 배송을 거부할 예정"이라며 "국민 불편은 최소화하면서 이에 대한 배송책임을 지는 택배사들에 압박을 주는 파업전술"이라고 설명했다.

노조는 이미 단체협약을 체결해 쟁의권이 없는 우체국 조합원들과 노동위원회 조정 절차가 완료되지 않은 파업권 미확보 조합원들을 파업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이에 파업 참가 인원은 전체 조합원 6400여명 중 약 2000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