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도네시아·홍콩 등 아시아 5개국 영화관서 생중계
해외 영화관에 실시간 중계하는 첫 뮤지컬 '태양의 노래'

창작 뮤지컬 '태양의 노래'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5개국 총 82개 영화 상영관에서 생중계된다.

7일 제작사 신스웨이브에 따르면 국내 뮤지컬 공연 실황이 해외 영화관에서 실시간 중계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스웨이브는 7일에는 국내 CGV 29개관과 인도네시아 15개관, 홍콩 3개관, 대만 4개관, 싱가포르 2개관에서, 9일에는 인도네시아 20개관, 홍콩 3개관, 대만 4개관, 싱가포르 2개관에서 공연이 생중계된다고 밝혔다.

제작사는 "온라인에서 만나는 다양한 공연 콘텐츠가 각광 받는 요즘, 실시간 라이브로 송출하는 뮤지컬 '태양의 노래' 공연에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태양의 노래'는 보이그룹 샤이니 멤버 온유, 데이식스의 원필, 갓세븐 출신 영재, 러블리즈의 케이 등 아이돌들이 대거 캐스팅돼 관심을 끄는 작품이다.

한밤 달빛 아래에서 노래하는 소녀 '해나'가 한낮 태양처럼 눈 부신 소년 '하람'을 만나 생애 가장 빛나는 노래를 부르는 순간을 담은 로맨스 뮤지컬이다.

'태양의 노래'는 오는 7월 25일까지 광림아트센터에서 공연되며, 공연 전문 플랫폼 메타씨어터(www.metatheater.live)를 통해 전 세계 어디서나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관람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