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의 총파업 찬반 투표 결과 발표를 앞둔 7일 오전 서울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물품을 나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의 총파업 찬반 투표 결과 발표를 앞둔 7일 오전 서울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물품을 나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7일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 총파업 찬반투표 결과 77.0%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파업 돌입 시기는 위원장에게 위임하며 부분 파업으로 진행한다. 이번 파업 계획은 지난달 서울 강동구 아파트에서 택배차량의 지상 진입을 금지하면서 불거진 갈등으로부터 시작됐다.

택배노조는 이미 단체협약을 체결해 쟁의권이 없는 우체국 조합원들과 노동위원회 조정 절차가 완료되지 않은 파업권 미확보 조합원들을 파업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전체 파업 참가 인원은 2000여명으로 예상된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