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서울 관악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스1

6일 서울 관악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스1

70∼74세 고령층 대상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사전예약 첫날 대상자의 11% 이상이 신청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70∼74세(1947년∼1951년생) 어르신 중 사전 예약 첫날인 전날 접종을 신청한 인원은 약 24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대상자 213만7000명의 11.5%다.

현재는 70∼74세 어르신과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를 대상으로 한 접종 예약이 진행되고 있다.

오는 10일부터 65∼69세(1952∼1956년생)을 대상으로 한 사전 예약이 진행된다. 이후 13일부터는 60∼64세(1957년∼1961년생), 유치원·어린이집·초등 1∼2학년 교사와 돌봄 인력의 사전 예약이 차례로 시작된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