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구로 택시유리창 등 파손 피해액도 수천만원
교도소 나온지 얼마됐다고…한달여만에 75차례 절도(종합)

출소하자마자 무인점포와 택시 등에서 상습적으로 현금을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순창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습절도) 위반 혐의로 A(42)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1일부터 지난 4일까지 전북과 전남, 광주, 충청도 등을 돌며 빈 택시와 무인점포 등을 대상으로 75차례에 걸쳐 현금 600여만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람이 없는 새벽 시간대에 미리 준비한 공구를 이용해 무인점포 현금보관함이나 택시 유리창을 부순 뒤 현금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범행으로 파손된 유리창 등의 피해액이 수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그는 미리 준비한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이동하며 도주하기도 했다.

피해자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수일간의 잠복 끝에 광주의 한 터미널에서 A씨를 붙잡았다.

과거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복역했던 그는 지난달 2일 교도소를 출소한 지 20여일만에 재차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 관계자는 "수일간의 잠복 끝에 피의자를 검거했다"며 "거주지가 불분명하고 상습적으로 범행해 구속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