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8명 영장…피의자들, 주점입구에 CCTV설치 출입자 체크

새벽 주점서 '마약 환각 파티'…외국인 34명 검거

목포의 한 외국인 전용 주점에서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하고 환각 파티를 벌이던 베트남인 등 외국인들이 무더기 검거됐다.

입구에는 CCTV도 설치해 출입자를 체크하는 등 치밀함도 보였다.

6일 목포해경에 따르면 5일 오전 2시께 목포시 하당동 한 외국인 전용주점을 급습해 베트남 국적 등의 외국인 34명(남자 24명, 여자 10명)을 검거했다.

이 가운데 판매책 A(29, 베트남)씨 등 8명에 대해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해양경찰은 특공대까지 투입해 전남 지역 마약 총책으로 알려진 핵심 용의자를 검거하고 자택 등에서는 상당한 양의 마약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벽 주점서 '마약 환각 파티'…외국인 34명 검거

해경은 주점에서 외국인들이 대마와 필로폰 성분이 포함된 합성 마약을 투약하거나, 매매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검거된 외국인 중 일부는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주점을 드나들던 다른 외국인들도 마약에 손을 댔을 것으로 보고 이들을 쫓고 있다.

목포해경은 비슷한 마약 거래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