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이어 정동진·포천 차이나타운도 비판 직면
연일 청와대 청원에 "차이나타운 막아 달라" 글 등장
"중국이 국민 감정 비틀어 흔들어…비판 거세질 것"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입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입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추진하던 '춘천 차이나타운'이 여론의 비판에 휩싸이며 무산됐다. 이후 전국 곳곳에서 추진 중이던 차이나타운들도 논란의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춘천에 이어 주목을 받는 곳은 강원 정동진과 경기 포천이다. 춘천을 시작으로 이들 지역은 모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지탄을 받았다. '차이나타운'이 어느덧 혐오 시설화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춘천 이어 정동진, 포천 차이나타운도 비판 직면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
지난 3월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장한 청원이다. 해당 청원은 사회 주요 이슈로 떠올랐고 무려 67만 780명의 동의를 얻고 지난달 28일 마감됐다.

논란이 지속되자 최 지사는 직접 라디오 인터뷰에 나섰고 강원도 역시 '팩트체크' 형식의 해명을 하기도 했다.최 지사는 지난달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차이나타운은 사실 한옥 단지", "강원도 내에서 반대 여론이 없다", "중국 자본의 투자를 받지 않는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국민의힘 강원도당과 언론에서는 "다소 사실과 거리가 먼 발언"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사진 허문찬 기자=sweat@hankyung.com

최문순 강원도지사 /사진 허문찬 기자=sweat@hankyung.com

이후 춘천에 건립될 예정이었던 '한중문화타운' 프로젝트는 사실상 무산 수순을 걸었다. 최 지사는 지난달 27일 취임 1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 때문에 반중 등 다양한 혐오 정서가 퍼지고 있다. 우리로서는 국민 정서에 어긋나지 않게 문화 교류를 확대하는 방식으로 혐오 감정을 줄이는 게 좋겠다"고 말하며 사실상 사업 철회를 시사했다.

이 같은 최 지사의 발언이 나오자 사업 주체인 코오롱글로벌에서도 지난 4일 공식 입장이 나왔다.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에도 사업 철회 수순을 인정했던 코오롱글로벌의 입장은 "사업 진행은 기대하기 힘들게 됐다"는 내용이었다.
"중국이 국민감정 비틀어 흔들어…비판 거세질 것"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또 다른 내용의 '차이나타운 반대 청원'이 게재됐다. 앞서 언급된 것처럼 정동진과 포천에 대한 내용이다. 포천 차이나타운 반대 청원은 지난달 28일 시작됐으며 정동진 차이나타운 반대 청원은 지난 4일 시작됐다. 각각 3만여 명과 2만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정동진 차이나타운에 대한 비판은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꺼내 들었다. 춘천을 지역구로 활동해온 김 의원은 최 지사가 추진하던 춘천 차이나타운에도 대표적으로 비판 목소리를 내왔던 인사다. 정동진 차이나타운은 '차이나드림시티'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다. 강원도는 2014년부터 해당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전 의원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지사가 춘천 차이나타운에 실패했는데 아직 다 끝난 게 아니다. 강릉 정동진에 차이나드림시티를 만든다고 한다"며 "중국 자본 샹차오홀딩스가 48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이미 땅 17만 평을 매입했다. 강원도는 최근 부동산투자이민제 사업 기간을 연장해서 사업에 탄력이 붙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산 동구 차이나타운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부산 동구 차이나타운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포천에서는 '스마트팜빌리지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다만 해당 사업은 시 주체가 아닌 민간에서 시행하는 사업이다. 포천시 역시 논란이 거세지자 "'스마트팜빌리지 사업'은 한-중 민간경제협력포럼, 농업회사법인 메가팜빌리지 등이 자체 협약해 진행한 사안으로 포천시는 개발사업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야말로 차이나타운이 혐오 시설이 된 상황. 이 같은 국민적 정서를 두고 전문가는 일차적으로 중국이 한국 정서를 자극했고, 이차적으로는 문재인 정부가 '친중국' 행보에 나서며 불을 지핀 것이라고 바라봤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중국이 자초한 면이 많다. 김치가 중국 음식이고 한복이 중국옷이라 하고 한국 정체성을 흔들었다. 방탄소년단에 대해서도 불매운동을 벌였다"며 "중국이 국민감정을 비틀어 흔든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가 '모화사상'(중국 사대주의)에 매몰되는 모습을 보였다. 앞으로도 드러나지 않은 차이나타운 추진들이 거센 비판에 휩싸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차이나타운의 환전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차이나타운의 환전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