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등 행사 일정 알리지 않아…참석 주민은 3명
주민도 모르는 이산화탄소 저장시설 관련 주민설명회

6일 경북 포항 남구 호동 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포항 앞바다 이산화탄소 저장시설 관련 주민설명회가 열렸다.

'포항 해상 CCS실증사업 사후관리 최적화방안 구축사업 주민설명회'라고 이름을 붙였지만, 참석한 시민은 고작 3명에 그쳤다.

주최 측이 주민 또는 언론에 일정을 알리지 않고 사실상 '깜깜이'로 행사를 진행했기 때문이다.

CCS실증사업은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땅속에 저장하는 기술을 실제 적용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2010년부터 'CCS 기술 실증'을 추진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183억6천만원을 들여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주입설비를 설치했다.

이어 2017년 1월부터 3월까지 이산화탄소 100t을 시험 주입했다.

그러나 2017년 11월 15일 포항지열발전소 가동에 따른 포항지진이 일어나자 시민들은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 폐쇄를 촉구해왔다.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이 지진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는 미국 스탠퍼드대의 2012년 연구결과 등을 바탕으로 한 주장이다.

한국지구물리·물리탐사학회 등은 2019년 5월 조사단을 꾸려 "포항 CCS 사업의 주입행위와 2017년 11월 발생한 포항지진 간 관련성을 보여주는 증거는 찾을 수 없고, 포항 실증사업이 포항지진에 원인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시민의 거부감이 크자 대한자원환경지질학회와 지오텍컨설턴트 등은 이날 주민설명회를 열어 CCS 플랜트를 해체하고 제거해 원상복구 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관이 제시한 사업기간은 지난해 7월부터 2023년 6월까지이고 사업예산은 17억3700만원이다.

그러나 주민설명회를 주관한 대한자원환경지질학회나 행사를 지원한 포항시는 이와 관련한 내용을 주민이나 언론에 전혀 알리지 않았다.

현장 참석자 19명 가운데 설명회를 하러 나온 기관, 포항시 관계자 13명을 제외하면 참여 시민은 3명이 전부였다.

뒤늦게 소식을 듣고 언론사 기자 3명이 달려왔다.

이산화탄소 저장시설에 많은 시민이 불안해하고 관심이 컸음에도 정작 주민 없는 주민설명회를 계획한 셈이다.

주민설명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설명 자료도 찾아볼 수 없었다.

한 시민은 "전혀 소식을 모르고 있다가 오늘 얘기를 듣고 부랴부랴 달려왔다"며 "주민설명회를 하려는 준비가 전혀 안 돼 있다"고 말했다.

포항시나 대한자원환경지질학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