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ILO와 협력해 개도국 일자리 개선 지원사업

정부가 올해부터 3년 동안 국제노동기구(ILO)와 협력해 개발도상국의 일자리 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을 계속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는 6일 ILO와 이 같은 내용의 협력사업 약정 체결식을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1957년부터 ILO의 지원을 받았지만, 2004년부터는 ILO와 협력사업을 통해 개도국의 일자리 개선을 지원하고 있다.

협력사업은 3년 단위로 추진되는데 이번 약정은 2021∼2023년 사업에 관한 것이다.

이에 따라 노동부와 ILO는 올해부터 3년간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 등 개도국의 직업훈련, 산업안전, 사회보장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사업 규모는 390만달러(약 44억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빠르게 증가하는 플랫폼 종사자 보호 방안 등에 관한 연구도 협력사업에 포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