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음 그치지 않는 것 이상하게 여긴 주민이 신고
피해 아동 부모 신원 확인한 후 학대 여부 조사 중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쓰레기가 가득 차 있는 집에서 2살짜리 아기가 방치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광주경찰청과 북구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50분께 북구 한 가정집에서 혼자 방치되어 있던 2살 남자아이가 발견됐다.

아기 우는 소리가 장시간 그치지 않은 것을 이상하게 여긴 주민이 관계 기관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 등은 쓰레기와 옷가지로 가득 뒤덮인 집 안에서 혼자 방치된 아기를 발견했다. 당시 싱크대나 화장실 등 가정 내 위생 상태는 심각한 상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북구청은 이러한 환경에 아기를 둘 수 없다고 판단하고 영아 일시 보호소의 보호를 받도록 조치했다.

또 피해 아동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의료기관에 데려가 검사를 받게 했다.

경찰은 피해 아동의 부모 신원을 확인하고, 아이를 방치하게 된 경위와 학대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