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중·고 89개교 해당…성덕고는 18일까지, 일부 중간고사 차질
'무더기 확진' 광주 성덕고 인근 수완지구 11일까지 원격수업

광주시교육청은 광산구 수완지구에 있는 성덕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규모로 발생한 것과 관련해 수완지구 인근 유치원, 특수학교, 초·중·고등학교들에 대해 오는 11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토록 했다.

시 교육청은 6일 오후 긴급 방역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원격수업 대상학교는 유치원 41개원, 특수학교 1개교, 초등학교 24개교, 중학교 15개교, 고등학교 8개교다.

이 기간에 유·특·초등학교의 긴급돌봄은 운영된다.

특히 학생 확진자들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향후 원격수업 연장 여부도 결정할 방침이다.

성덕고에서는 14명의 학생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성덕고는 18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성덕고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날까지 중간고사를 치르기로 돼 있는데 이날부터 원격수업에 들어감에 따라 일부 과목 시험을 치르지 못했다.

이에 따라 18일 이후 일부 과목 시험을 치를 것으로 예상된다.

장휘국 교육감은 "학생 확진자들의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우리 학생들이 노래방이나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한다"며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