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사망-중증 이상반응 일부 사례 공개하며 인과성 여부 설명
현재까지 124건 중 2건만 인과성 인정…중증 2건은 추후 재심의 예정
'접종 후 사망' 67명 평균 75.9세…1명당 평균 3.2개 지병 앓아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뒤 사망했다고 신고된 환자의 평균 연령은 약 76세이며, 사망자 1명당 생전에 평균 3개 이상의 지병(기저질환)을 앓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환자의 상태와 의무 기록 등을 고려할 때 사망자 대부분은 접종과의 인과성을 인정하기 어려운 것으로 판단했다.

당국은 중증 이상반응 사례와 접종 간의 인과관계 설명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의식한 듯 인과성을 인정하지 않은 주요 사례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 접종 후 사망까지 평균 4.5일 소요…"67건 중 65건 인과성 인정 어려워"
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예방접종피해조사반은 지난달까지 총 10차례 회의를 열어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사망 사례 67건, 중증 사례 57건 등 124건을 평가했다.

그 결과 현재까지 접종과의 이상반응 간 인과성이 인정된 사례는 중증 사례 2건에 불과했다.

사망자 67명을 살펴보면 이들의 평균 연령은 75.9세로, 고령층이 다수였다.

이들은 모두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는데 환자 1명당 평균 3.2개의 지병을 앓은 것으로 조사됐다.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까지 이른 시간은 평균 4.5일로, 짧게는 0.1일에서 길게는 18.5일에 달했다.

피해조사반은 이런 내용을 고려할 때 67명 가운데 65명은 고령, 기저질환, 전신적인 상태에서 기인한 사인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고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김중곤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장은 "주된 사망 원인은 패혈증, 심근경색, 뇌출혈, 뇌경색, 흡인성 폐렴 등으로 전체 67명 중 40명 즉, 65%에 해당하는 분들이 접종과의 직접적 관계가 없는 사인으로 사망한 것으로 판정됐다"고 설명했다.

피해조사반은 현재 사망 사례 2건에 대해서는 심의를 보류한 상태이며, 현재 부검을 진행 중인 17건은 최종 부검 결과를 확인한 뒤 재평가할 방침이다.

◇ 인정 안 된 사례 살펴보니…파킨슨·치매 앓고 기존 지병 영향도
피해조사반은 사망 사례 중에서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을 인정하기 어려운 일부 사례를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김 반장은 "첫 번째 사례는 기저질환으로 파킨슨과 치매, 삼킴 장애가 있었고 요양병원에서 지내시던 80대 환자분"이라며 "접종 다음 날부터 가래가 생겼고, 이후 39도의 고열을 동반하는 증상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사망자는 요양병원에서 백신을 맞은 만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추정되며, 1차 접종 후 10일이 지나 숨졌다.

김 반장은 "흉부 촬영상 폐렴 소견이 있었고 혈액 배양 검사에서 다재의 내성균이 동종됐다.

따라서 폐렴 및 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했다"며 접종과의 인과성을 낮게 봤다.

'접종 후 사망' 67명 평균 75.9세…1명당 평균 3.2개 지병 앓아

김 반장은 치매, 고지혈증을 앓던 80대 환자 사망 사례에 대해서도 상세히 소개했다.

그는 "접종 후 5일째에 편측 마비 증상이 발생해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장치(MRI)를 촬영했으나 촬영 도중에 구토가 발생했다.

이후 폐렴이 동반되어 접종 8일째에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어 "MRI상 뇌경색이 확인되었고 흉부 촬영상 흡인성 폐렴이 확인됐다"면서 "혈액검사에서 정상 범위의 혈소판 수가 관찰돼 사인은 뇌경색과 그 후유증으로 인한 폐렴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 중증 의심 사례 5명 중 4명은 지병 있어…40대 간호조무사 사례는 추후 심의
피해조사반이 심의한 중증 사례 57건 역시 환자의 평균 연령이 62.8세로 높은 편이었다.

구체적인 연령대는 22세에서 94세까지 다양했다.

이들 가운데 고혈압, 치매, 당뇨, 뇌경색, 허혈성심질환, 심근경색 등 평소 기저질환이 있었던 환자는 전체의 80.7%로, 5명 중 4명꼴이었다.

접종 후 증상이 발생하기까지는 평균 3.6일 정도 걸렸다.

피해조사반은 "중증 사례 중 53건은 기저질환, 전신적인 상태, 유병률을 고려할 때 예방접종보다는 다른 요인에 의한 이상반응 발생 가능성이 높아 인과성을 인정하기 어려운 것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피해조사반은 지금까지 신고된 중증 사례 가운데 2건은 접종으로 인한 관련성을 인정했다.

뇌정맥동혈전증 진단을 받은 20대 남성 환자와 발열 및 경련 등으로 입원 치료를 받은 여성 환자가 이에 해당한다.

'접종 후 사망' 67명 평균 75.9세…1명당 평균 3.2개 지병 앓아

나머지 2건에 대해서는 추가 자료를 보완해 다시 심의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1건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면역반응 관련 질환인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 진단을 받은 경기도의 한 병원의 40대 간호조무사 사례이고, 다른 1건은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증상과 폐렴, 심부전이 동반된 사례다.

◇ 90대 여성 환자 두 명, 평소 지병-식사 중 호흡곤란 등 의심…인과성 인정 안 돼
피해조사반은 사망 사례와 마찬가지로 중증 사례 가운데 인과성을 인정받지 못한 사례 또한 공개했다.

김 반장은 접종 11일 후에 나타난 의식 저하, 마비 증상으로 치료 중인 90대 여성 환자 사례를 거론하면서 "폐색전증 등 과거력이 있었고 좌측 뇌경색으로 인한 우측 편마비, 심방세동, 고혈압,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증상 발생 후 촬영한 뇌 MRI에서는 새로이 발생한 우측 뇌경색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우측 뇌경동맥이 폐쇄돼 있었는데 급작스럽게 발생한 것이 아니라 과거부터 있었던 것으로, 좌측 뇌혈관이 우회해서 혈액을 공급하고 있다가 상황이 더 악화해 경색으로 발전한 예"라며 "기저질환으로 인해 뇌경색이 발생했다고 추정할 수 있는 경우"라고 설명했다.

김 반장은 고혈압, 치매를 앓는 또 다른 90대 여성 환자와 관련해선 "식사 중 갑자기 호흡곤란과 의식 소실 증상이 발생해 119구급차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시행 받았다"면서 "삽관한 기관 튜브를 통해 다량의 음식물이 확인돼 식사 중 음식물의 흡입에 의한 질식의 가능성이 높은 사례로 추정했다"고 전했다.

'접종 후 사망' 67명 평균 75.9세…1명당 평균 3.2개 지병 앓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