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주들 "마치 죄인 취급, 최소한의 영업시간 보장해 달라"

부산 유흥주점 업주들이 집합금지 명령을 해제하라며 시위를 벌였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지회 임직원과 업주 150여 명은 6일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집합 금지명령 중단 촉구'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유흥주점은 식품위생법에 근거한 업종으로 매출액 40% 이상을 세금으로 내는 애국 업종"이라면서 "과거와는 달리 소상공인 자영업자로 전체 80% 이상이 룸 3∼4개를 가지고 운영하는 생계형 업소로 바뀐 지 오래"라고 말했다.

이들은 "일반 음식점은 확진자가 발생해도 소독과 환기 후 영업을 재개하고, 종교시설은 확진자가 대거 발생해도 집합 금지 없이 운영된다"면서 "유흥업종 전체가 마치 죄인 취급을 받으며 무기한 강제 집합 금지를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업종, 업태별로 시간을 달리해 최소한의 영업시간을 보장해 달라고 주장한다.

문제 업소만 처벌하는 '원스트라이크 원킬' 등 핀셋 규제를 도입해 방역수칙을 지키는 영업장까지 피해를 보지 않게 해달라고 말했다.

업주들은 집회 도중 시장면담을 요구하며 단체로 부산시청으로 진입을 시도해 이 과정에서 시청 정문이 폐쇄되고, 시청 경비 인력과 잠시 대치 상황이 빚어지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