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1년 지방자치 부활 이후 첫 도의원 징계
경북도의회 "의정활동 폄훼" 김준열 의원 공개 경고

경북도의회는 의정활동을 폄훼했다는 이유로 더불어민주당 김준열 도의원을 공개 경고했다.

도의회는 6일 제32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윤리특별위원회의 김준열 의원 징계 요구 건을 상정해 무기명 비밀 투표를 했다.

의원 총 59명 중 42명이 투표해 찬성 32명, 반대 5명, 기권 5명으로 가결했다.

윤리특위는 앞서 김 의원을 공개 경고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이날 안건으로 상정했다.

도의회 배진석 기획경제위원장은 지난 3월 16일 제322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신상 발언을 통해 김 의원이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서 민주적인 정당정치를 이간질하고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폄훼했다며 징계를 요구했다.

배 위원장은 "김 의원이 자신이 정상적인 의정활동으로 조례안을 발의했는데 위원회에서 단지 민주당이라는 이유만으로 부결했다는 등 의회 민주정치에 심각한 불신을 초래하는 허위사실을 SNS에 적시했다"고 설명했다.

또 "국민의힘 의원들을 마치 일본 극우세력으로 폄훼하고 일당독재인 공산당과 가히 동급이라는 막말에 가까운 이야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고우현 의장은 도의원 20명으로부터 징계요구서가 제출돼 규정에 따라 김 의원을 윤리특위에 회부토록 했다.

이번 공개 경고는 1991년 지방자치 부활 이후 경북도의원 첫 징계 사례다.

경북도의원은 국민의힘 소속이 47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한다.

더불어민주당은 9명이고 무소속 2명, 민생당 1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