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코로나19로 소득 감소 가구에 생계비 50만원 지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득이 줄어든 전북 전주 지역 위기가구에 생계비가 지원된다.

전주시는 지금껏 피해지원을 받지 못한 1만여 가구를 대상으로 '한시 생계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2019년 또는 2020년과 비교해 올해 1∼5월에 소득이 줄어든 가정이다.

기준 중위소득은 75% 이하(4인 기준 365만원)이고, 재산은 3억5천만원 이하여야 한다.

다만 긴급고용안정지원금과 버팀목 플러스 자금, 소득안정지원자금 등 정부 재난지원금을 받은 가구와 5월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및 긴급복지 생계지원 수급 가구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 금액은 세대원 수와 상관없이 50만원이며, 농·어·임업인 경영지원 바우처(30만원) 수급 대상자는 차액인 20만원만 받을 수 있다.

신청은 온라인의 경우 오는 오는 10∼28일 '복지로 홈페이지'를 통해 세대주가 하면 된다.

현장 접수는 오는 17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세대주나 동일세대 가구원, 대리인 등이 주민센터에 방문해서 하면 된다.

민선식 시 복지환경국장은 "코로나19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저소득 가구가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며 "대상 가구의 많은 상담 및 신청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