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직·휴폐업 등 생계위기 겪는 가구 대상 한시적 지원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라수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득이 감소한 생계위기 가구를 위한 '한시 생계지원'으로 가구당 50만원을 현금으로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실직, 휴·폐업 등으로 소득이 감소해 생계가 곤란하면서도 기존 복지제도나 다른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받지 못한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 재산 6억원 이하 가구가 대상이다.

기초생활보장·긴급복지 수급 가구나 올해 코로나19 4차 재난지원금을 받은 가구는 대상에서 제외한다.

소득 감소 여부는 가구원 중 1명이라도 올해 1∼5월 근로·사업소득이 2019년 또는 2020년과 비교해서 감소했는지로 판단한다.

올해 3월 1일 주민등록표상 등록된 가구를 기준으로 지급한다.

원천징수영수증·소득금액증명원·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급여 내용이 확인되는 통장 사본 등 다양한 입증 서류를 허용한다.

오는 10일 오전 9시부터 28일 오후 10시까지 온라인(www.bokjiro.go.kr)으로 세대주 본인이 신청할 수 있다.

거주지 동 주민센터 방문 신청은 17일 오전 9시부터 다음 달 4일 오후 6시까지 세대주·세대원·대리인이 가능하다.

서울시, 코로나19 생계지원 50만원 지원…10일부터 접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