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미군기지 개방행사 사고…7개월간 치료받던 80대 사망

지난해 인천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 개방 기념 행사장에서 대형 LED 전광판이 쓰러지는 사고로 다쳤던 80대 시민이 사망했다.

6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캠프마켓 개방 행사장에서 LED 전광판이 쓰러지면서 다친 A(89)씨가 7개월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지난 1일 사망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14일 오후 1시 29분께 인천시 부평구 캠프마켓 개방 기념 행사장에 있다가 쓰러진 LED 전광판에 맞아 다발성 골절상을 입으면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사망함에 따라 담당 공무원 등 행사 관계자들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했으며 당시 사고와 A씨 사망 간의 인과 관계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은 당시 사고로 A씨를 포함한 시민 6명이 다치자 앞서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행사 대행 총괄 책임자인 40대 B씨와 인천시 공무원·인천도시공사 직원 등 모두 4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이들은 사고 당일 캠프마켓 개방행사 관련 무대 영상을 참석자들에게 보여 주기 위해 설치된 가로 4m, 세로 3.5m 크기의 전광판 등의 안전관리를 소홀히 해 시민 6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