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혈관질환 발생 위험 19% 감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성인 당뇨병 환자가 하루 음주량을 소주 2잔 이내로 줄이면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6일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최의근 교수와 숭실대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한경도 교수 연구팀은 2011~2014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검진 자료에서 제2형 당뇨병 환자 17만5100명 중 하루 평균 20g(소주 2잔가량) 이상의 음주를 지속해온 2만809명을 평균 4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확인했다고 밝혔다.

음주를 계속한 환자에 비교해 하루 평균 음주량을 20g 아래로 줄인 환자는 심방세동 발생 위험이 1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방세동은 부정맥 중 하나로, 심장의 윗부분인 심방이 매우 빠르거나 불규칙하게 뛰는 상태를 말한다. 당뇨병 환자에게서 이같은 현상이 발생할 경우, 뇌졸중 발생 위험이 커진다.

음주량을 줄인 환자의 심방세동 발생 위험은 비음주자와 비슷해졌다. 최 교수는 "절주 등 생활습관 교정이 당뇨병 환자의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것을 밝혔다"며 "진료실에서 당뇨병 환자에게 확실하게 절주를 권할 수 있는 과학적인 근거가 마련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당뇨병학회에서 발행하는 학술지 '당뇨관리'(Diabetes care) 4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