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달간 시범 운영 후 개선점 보완, 7월부터 본격 시행
닻 올린 부산형 자치경찰…초대 부산자치경찰위원회 출범

오는 7월 전국 자치경찰제가 전면시행하는 가운데 부산형 자치경찰제도를 이끌 초대 부산자치경찰위원회가 6일 오후 출범한다.

부산시와 부산경찰청은 6일 오후 4시 부산자치경찰위원회 출범식을 연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초대 자치경찰위원장으로 임명된 정용환 위원장 취임사를 시작으로 박형준 부산시장 기념사,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과 진정무 부산경찰청장 축사 등이 이어진다.

아동학대와 학교폭력 등 생활범죄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게 될 부산형 자치경찰을 상징하는 공연단 축하 행사도 마련됐다.

앞서 부산시와 부산경찰청은 시의회와 시교육청 등 지역 내 기관 추천을 통해 7인의 자치경찰위원을 추천받아 위원으로 임명했다.

부산은 경찰 출신 2명, 법조계 출신 2명, 상공계 출신 1명, 교육계 출신 1명, 학계 출신 1명으로 위원회를 꾸렸고, 위원장 임명권을 가진 박 시장은 정용환 전 금정경찰서장을 위원장으로 지명했다.

이날 공식 출범하는 자치경찰위원회는 1국 2과 6팀 41명 규모로 사무국을 꾸렸다.

자치경찰위원회는 부산형 자치경찰 정책 립과 추진 등을 총괄한다.

자치경찰 사무에 대해서는 부산경찰청장을 지휘·감독하는 역할도 하게 된다.

자치경찰위원회 출범을 시작으로 부산형 자치경찰은 내달까지 2개월간 시범운영 기간을 갖는다.

그 동안 제도 개선사항을 발굴하고, 7월부터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