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산권 기계부품산업에 407억원 투입…경쟁력·일자리↑

부산시는 고용노동부 2021년 공모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7일 부산시청에서 협약식을 연다.

이 사업은 광역지자체와 기초지자체가 산업·경제 정책과 연계한 '중장기 일자리사업'을 추진해 고용안정에 대응하도록 5년간 국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1월 사하구, 강서구, 사상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서부산권 기계부품산업 일자리 리스타트(Re-Start)'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

서부산권은 부산 제조업체와 종사자 수 69%, 산업단지 79%가 집중된 지역으로 조선·자동차 산업의 장기 침체로 고용악화가 우려되는 지역이다.

이에 부산시 컨소시엄은 2021∼2025년까지 407억원을 투입해 6천명의 고용 창출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첫해인 올해는 81억3천만원으로 3개 프로젝트, 9개 세부 사업을 추진해 1천110명의 고용을 창출한다는 목표다.

지하철 1호선 하단역 인근에 '서부산권 고용안정 일자리 지원센터'를 설치해 전문 직업상담사 12명이 취업 매칭에서 컨설팅까지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부품산업 퇴직(예정)근로자를 대상으로 심리안정·직업탐색 프로그램부터 맞춤형 전문기술훈련을 제공한다.

부품산업 기업으로 취업한 신규 취업자에게는 3개월 이상 근무 시 고용장려금(300만원, 100명)을 지원한다.

부품기업에는 스마트공장 운영 지원(67개사, 기업당 1천200만원), 수출 지원(34개사, 기업당 2천500만원), 근무환경개선비(24개사, 기업당 2천500만원)와 컨설팅을, 친환경부품산업 기업에는 제품개발·공정개선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69개사, 기업당 2천만원)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