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폭력피해 이주여성 전문 상담소 개설

서울시는 폭력 피해 이주여성에게 전문적인 상담과 의료·법률 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 상담기관인 '남서울이주여성상담소' 운영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전화상담(☎02-2038-0173)과 방문 상담 모두 가능하다.

상담소는 동작구 양녕로 27길 23 건물의 2층에 있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개소식은 열지 않기로 했다.

이 상담소는 여성가족부와 서울시가 예산을 지원해 운영된다.

시는 그간 이주여성상담센터, 다누리콜센터, 가정폭력상담소, 폭력피해 이주여성 보호시설 등을 통해 폭력 피해 이주여성을 지원해 왔으며, 전문 상담인력의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별도로 상담소를 열었다.

상담소는 중국어·베트남어 등 6개 언어를 하는 이주여성출신 상담원 4명을 배치키로 했다.

또 이주여성으로 통·번역지원단도 두기로 했다.

이들은 이주여성이 폭력피해 후에 겪는 심리·정서적 충격, 생활·체류 불안정 등 복합적인 문제에 대해 그들의 모국어로 맞춤 상담을 한다.

상담소는 긴급한 보호가 필요한 피해자에게 보호시설 임시보호, 의료·법률 서비스도 지원한다.

이용은 한국에 체류 중인 이주여성이면 외국인등록증 소지 여부와 무관하게 누구든지 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