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G7외교장관회의 계기로…블링컨 "한반도평화 위한 안보리결의 이행필요"
한일 외교 20분 만나…강제징용·위안부·日 원전오염수 문제는 '평행선'
한미일·한일 외교장관회담서 "북핵공조"…정의용-모테기 첫회동

한국과 미국, 일본이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5일 영국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에 관해 공조를 강화키로 했다.

또 한일은 별도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북핵 문제 협력과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 2월 취임 후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대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한일 외교장관은 양국 핵심 갈등 현안인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위안부 배상 판결,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등에 대해서는 입장차만 확인했다.

정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오전 런던 시내 호텔에서 약 50분간 회담하고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3국간 협력 방안과 역내 정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런던을 방문 중인 한미일 장관들의 회동은 미국 측 제안으로 성사됐다.

외교부는 회담 후 보도자료를 통해 한미일 외교장관이 북한·북핵 문제와 관련해 그동안 3국이 긴밀히 소통해 온 점을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한일 양측에 설명했고 세 장관은 향후 대북정책 추진 과정에서도 계속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블링컨 장관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완전히 이행하는 것의 필요성에 대해 한일 외교장관과 의견을 같이했다고 미 국무부 대변인이 전했다.

회담에 참석한 외교부 당국자는 미국이 검토를 마친 새로운 대북정책을 차질 없이 이행해 북한을 대화 테이블에 앉히는 방안이 논의됐고 중국 등 다른 이슈는 거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정 장관은 이번 회담을 계기로 모테기 외무상과 처음 대면했다.

한미일·한일 외교장관회담서 "북핵공조"…정의용-모테기 첫회동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전날 G7 만찬에서 만나 대화를 나눴고 이날은 한미일 회담 직후 다른 방으로 장소를 옮겨 약 20분간 양자 회담을 했다.

양 장관은 공통 관심사인 북핵 문제에는 협력키로 했지만, 주요 갈등 현안인 한국 법원의 징용 및 위안부 배상 판결,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서는 각각 입장을 개진하는 데 그쳤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한일이 동북아 및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에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양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서도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그러나 쟁점 현안에서 양국 간 입장은 여전히 간극이 컸다.

정 장관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이 주변국과 충분한 사전협의 없이 이뤄진 데 대해 깊은 우려와 함께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오염수 방류가 한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해양 환경에 잠재적인 위협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신중하게 접근해야 함을 강조했다.

이에 모테기 외무상은 오염수 방류 결정을 비판하는 한국 정부의 대응에 대해선 우려 입장을 표명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정 장관에게 위안부 소송 문제에 대해 적절한 조처를 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으며, 징용 소송과 관련해서는 일본 정부가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한국 측이 조기에 제시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이에 정 장관은 일본 측의 올바른 역사 인식 없이는 과거사 문제가 해결될 수 없음을 강조하고, 위안부 및 강제동원 피해자 관련한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

한편으로 양 장관은 한일 간 현안 해결을 위해 양국 간 긴밀한 대화와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 장관은 앞으로 다양한 현안에 관해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고, 모테기 외무상도 이에 완전히 공감하면서 의사소통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 한미일에 이어 한일 회담이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정 장관은 다음 G7 회담 일정을 위해 급하게 이동해야 했다.

한편, 정 장관은 G7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이날 마크 가노 캐나다 외교부 장관과 약식회담을 하고 고위급 교류, 코로나19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