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민씨 휴대폰 포렌식…사라진 친구 휴대폰 수색도 계속
장례 마쳤지만 사인 규명은 아직…경찰, 한강 CCTV 분석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의 장례 절차가 마무리됐지만, 사망 원인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손씨가 실종됐던 한강공원 인근 CCTV와 차량 블랙박스 등을 확보하고 당일 상황을 재구성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특히 손씨 등이 찍힌 영상이 있는지를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또 손씨의 친구 A씨가 갖고 있던 손씨의 휴대폰에 대한 포렌식 작업도 진행 중이다.

A씨는 사건 당일 손씨와 함께 술을 마신 후 취한 상태에서 자신의 것이 아닌 손씨의 휴대폰을 들고 귀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휴대폰의 행방은 여전히 묘연한 상태다.

이 휴대폰은 사건이 있었던 곳에서 한참 떨어진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기지국에서 마지막 신호가 잡힌 후 사라졌다.

경찰과 자원봉사에 나선 민간잠수부 등은 사라진 휴대전화의 행방을 쫓고 있다.

경찰은 손씨 시신 발견 직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지만, 시신의 부패가 심해 정확한 부검 결과는 이달 중순께나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발견 당시 손씨 시신 왼쪽 귀 뒷부분에는 손가락 2마디 크기의 자상 2개가 있었으나 국과수는 이 상처가 직접적인 사인은 아니라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례 마쳤지만 사인 규명은 아직…경찰, 한강 CCTV 분석

사건 발생 이후 약 10일이 지난 이후에도 사망 원인이 밝혀지지 않자, 수사기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날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손정민씨 사건 수사기관의 비협조에 대한 청원"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하루만의 3만6천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손정민씨의 사건은 타살 정황이 의심돼 국과수에서 시신 부검 중"이라며 "사건 당일의 증거가 중요하지만, 경찰은 증거 확보와 용의자 조사를 미루며 조사를 방치하며 제 역할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3일부터 시작된 손씨의 사인을 밝혀달라는 국민청원에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32만8천374명이 동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