겐트대, 지역업체와 신제품 개발
유타대는 바이오 스타트업 발굴

작년 '산학교육진흥법' 시행 통해
외국대학도 산학협력 가능해져
“겐트대의 해조류 연구실적과 기술을 활용해 특색있는 해조류 막걸리를 만들겠습니다.”

한태준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총장은 5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인천경제자유구역에 있는 외국계 대학들도 산학협력이 가능해지면서 해조류 막걸리 제조·생산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인천산 해조류 막걸리는 어떤 맛?…글로벌캠퍼스 입주 외국계대학, 이색 산학협력 잇따라

겐트대와 같이 인천글로벌캠퍼스에 입주한 외국계 대학 중 산·학·관 협력사업에 뛰어드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 대학에 산학협력단을 출범시키고, 음식·의료·국제문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외국 대학을 산업교육기관에 포함시킨 ‘산학교육진흥 및 산학협력촉진에 관한 법률’이 작년 9월 시행되면서 경제자유구역에 있는 외국 대학들도 산학협력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겐트대는 지역 막걸리 제조업체 인천탁주와 함께 해조류를 이용한 신제품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연구단계에 머물렀던 해조류 막걸리를 생산단계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한동렬 대외협력처장은 “연구단계에서 해조류 막걸리의 유통기간이 짧고 침전현상이 나타난다는 점을 발견했다”며 “해조류에 강한 포장소재와 침전을 줄여주는 식품첨가물 개발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학은 또 해조류를 활용한 베이커리 생산, 우뭇가사리를 세포배양배지(세포배양 재료)로 사용하기 위한 산학협력 사업도 시작했다.

미국 본교에 있는 의학기술과 연구진을 활용한 글로벌 산학협력도 추진되고 있다. 유타대 아시아캠퍼스는 오는 8월 국내 바이오 기업들의 글로벌 의료시장 진출을 돕는 의료혁신센터(CMI)를 출범시킨다. 국내 의료업체들이 세계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필요한 미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도우려는 의도다. 이 대학은 바이오 스타트업 6곳을 발굴해 FDA 승인 교육, 제출 패키지 등 멘토링 프로그램도 가동할 계획이다.

한국뉴욕주립대 교수와 연구요원들은 인천시 등 공공기관과 협력해 국내외 연구과제 수행에 집중하고 있다. 올해 나노, 바이오, 인공지능(AI) 분야에서 6건의 연구과제가 선정돼 총 9억6800만원의 연구비를 수주했다.

한국조지메이슨대는 미국 본교 연구진을 합류시키는 한·미 산업계 협업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이 대학 아시아평화분쟁연구센터는 올해 통일과나눔재단, 한국학중앙연구원, 미국대사관 등과 협력해 분쟁 해결 콘퍼런스와 국제 심포지엄을 열기로 했다.

오는 26일에는 시민사회단체 씽크와 함께 북한주민이 탈북하는 과정에서 태어난 제3국 출생 탈북청소년의 역량 강화를 위해 산·학·관 심포지엄도 개최한다. 인천지역 대학 관계자는 “외국계 대학들은 대학의 브랜드를 높이면서 재학생들의 취업 기회도 확장할 수 있는 협력사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