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로 줄이고 보행로폭 최대 12m로 넓혀
서울광장 면적의 두 배…"명품 보행도시 만든다"
전 구간 자전거 도로 신설
서울 세종대로 일대가 ‘도심 가로숲길’로 재탄생했다. 차로를 줄이고 보행로 폭을 대폭 확대했다.

서울시는 세종대로 일대의 차로를 줄이고 가로숲길을 늘리는 일명 ‘세종대로 사람숲길’ 조성사업을 완료했다고 5일 발표했다. 지난해 7월 관련 공사를 시작하고 9개월만이다.

이 공사로 세종대로 사거리부터 숭례문, 서울역까지 1.55㎞에 이르는 도심핵심 구간의 보행로 폭이 최대 12m까지 확대됐다. 기존 9~12차로를 7~9차로로 줄이는 대신 서울광장 면적(6449㎡)의 두 배가 넘는 보행공간(1만3950㎡)을 만든 것이다. 세종대로 전 구간에 자전거 도로를 신설한 것도 특징이다.
서울광장에서 바라본 숭례문 인근 도로 전경. 세종대로 사람숲길이 조성된 뒤(위쪽 사진)엔 이전(아래 사진)보다 차로가 줄고 보행공간이 넓어졌다. 서울시 제공

서울광장에서 바라본 숭례문 인근 도로 전경. 세종대로 사람숲길이 조성된 뒤(위쪽 사진)엔 이전(아래 사진)보다 차로가 줄고 보행공간이 넓어졌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관계자는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가 광화문광장, 덕수궁, 숭례문 등 세종대로의 대표 명소를 편하게 걸으면서 이동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넓어진 보행 공간 곳곳에 ‘도심 가로숲’ 개념을 도입해 수목과 꽃을 심기도 했다. 소나무, 느티나무 등 11종 418주와 초화류 22종 13만본 등이 어우러졌다.

서울시는 세종대로 일대를 ‘머무르고 싶은 장소’로 조성하겠다는 목표다. 카페거리를 만들고 각종 거리예술 공연, 문화행사 등을 개최하면서 문화·상업 촉매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에너지 절감,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도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6일 세종대로 사람숲길을 걸으며 보행로 환경을 점검할 계획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세종대로 사람숲길을 시작으로 도심 전체를 푸른 숲길로 연결해 ‘명품보행도시 서울’을 완성하겠다”고 했다.

정지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