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7∼29일 만 18세 이상 성인 1천명 코로나19 인식도 조사
성인 61.4% "코로나19 백신 맞겠다"…3월보다 6.6%p 감소

국민 10명 중 6명가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29일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미접종자의 61.4%가 '예방접종을 받겠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3월 조사와 비교해 6.6%포인트(p) 감소한 수치다.

반면 이미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밝힌 응답자가 '주변에 접종을 추천하겠다'고 밝힌 비율은 89.5%로 지난 조사보다 5.1%포인트 상승했다.

예방접종을 받으려는 가장 큰 이유는 '가족의 감염예방'(80.8%)이며, 접종을 망설이는 주요 이유는 '이상 반응 우려'(84.1%)로 나타났다.

백신 관련 정보는 주로 언론 보도(79.1%)와 정부 발표(66.8%)를 통해 얻고 있으며, 허위 조작정보에 따른 폐해가 심각하다는 응답이 69.4%에 달했다.

방역수칙 실천도를 묻는 문항에서는 대체로 자신은 방역수칙을 매우 잘 준수하지만, 다른 사람은 자신보다 잘 지키지 않는다는 응답이 많았다.

'마스크 착용'의 경우 97.3%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으며, 다른 사람들도 잘 실천하고 있다(90.2%)고 응답했다.

반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의 경우 96.6%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지만, 다른 사람이 잘 실천하고 있다는 비율은 절반(59.3%) 수준에 그쳤다.

한편,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등교를 하지 않도록 한 권고가 여러 이유로 잘 이행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그 이유(복수답변)로 '증상이 심하지 않다고 생각'(48.1%), '직장/학교 지침에 따라 출근/등교해야 했음'(40.7%), '관련성 없다고 판단'(40.7%) 등을 꼽았다.

방역정책과 관련해 대부분은 '참여·자율 중심의 방역기조'에 동의(66.5%)하나, 유행이 심각해지는 경우 '다중이용시설의 일괄적인 영업 제한'에도 동의(79.2%)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