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300억원 투자"연 매출 8천400억원 증가 예상"
한화토탈, 폴리프로필렌·에틸렌 생산시설 증설 완료

한화토탈은 충남 대산공장에 폴리프로필렌(PP) 생산 시설과 에틸렌을 생산하는 '가스 전용 분해시설' 증설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약 28개월 동안 진행된 이번 증설 프로젝트에는 총 5천300억원이 투자됐다.

3천800억원이 투입된 신규 폴리프로필렌 공장은 연간 40만t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췄다.

신규 공장 증설로 한화토탈은 기존 연간 72만t에서 국내 최대인 연간 112만t의 폴리프로필렌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폴리프로필렌은 프로필렌을 원료로 생산되는 합성수지로, 전기·전자소재와 자동차 내·외장재를 비롯해 코로나19로 수요가 급증한 식품 용기, 포장재 등 다양한 생활용품의 원료로 사용되는 대표적인 플라스틱 소재다.

한화토탈은 폴리프로필렌 시장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이번 증설을 토대로 국내외 시장 수요 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한화토탈은 가스 전용 분해시설에 1천500억원을 투자해 에틸렌 15만t의 생산능력을 확충했다.

이번 증설로 한화토탈의 연간 에틸렌 생산능력은 138만t에서 153만t으로 증가했다.

가스 전용 분해시설은 기존 석유화학 원료인 나프타 대비 가격이 낮은 프로판 가스(LPG)를 원료로 사용해 경제성을 극대화한 설비다.

회사는 이번 폴리프로필렌 신규 공장, 가스 전용 분해시설 증설 프로젝트 완료에 따라 연간 8천400억원의 매출 증가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토탈은 이번 증설 투자를 끝으로 2017년부터 추진해온 1조4천700억원 규모의 석유화학 시설 증설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게 됐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국내 최대 수준의 폴리프로필렌 생산능력을 확보하며 증설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며 "증설 공장들의 생산 효율성을 높이고 미래 먹거리 발굴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화토탈, 폴리프로필렌·에틸렌 생산시설 증설 완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