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꿎은 동기들에게 막대한 피해가 발생"
"A씨 신상정보는 알려드릴 수 없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경찰 관계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기 전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경찰 관계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기 전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후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손모(22)씨 사건과 관련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던 친구 A씨가 유력 인사의 자제라는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일부 누리꾼들은 A씨의 신상을 파악하기 위해 손 씨가 다녔던 대학 학생들의 신상정보를 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씨의 아버지는 4일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올려 "저는 피해자고 의심스러운 친구는 잘 있지만 제가 특정할 수 없는 관계로 신상정보를 알려드릴 수가 없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아들 동기들의 신상정보를 퍼트리시면서 찾고 계시다"며 "가해자는 숨어있고 애꿎은 아들 동기들에게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손 씨 아버지는 "이 착한 친구들은 매일 밤마다 아들을 위로하기 위해 장례식장에 오고 있다"며 "이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유출자제를 부탁드린다. 한 사람 때문에 너무나 많은 피해가 우려된다. 부탁드린다"고 했다.

앞서 강남세브란스병원은 A씨가 병원 소속 교수의 아들이라는 루머가 확산하자 "사실이 아니다"라는 공식 입장을 냈다.

온라인상에는 A씨 아버지가 강남세브란스병원 이 모 교수라는 글이 확산되고 있다. 글에는 A씨 아버지로 지목된 교수의 사진도 함께 첨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현재 온라인상에 강남세브란스병원 특정 의료진을 거론하는 루머는 사실과 다르다"며 "(이 사건은) 본원 소속 의료진 가족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또 온라인상에서는 A씨의 아버지가 2년 전 '버닝썬 사태' 당시 지휘 책임을 지고 대기발령 조치됐던 전 서울 강남경찰서장이라는 글도 올라왔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재훈 전 강남서장은 손 씨의 친구인 A씨와 일면식도 없고 A씨의 아버지는 경찰관도 아니다"라고 했다.

A씨의 아버지가 변호사라는 이야기도 돌았으나 이 역시 사실이 아니었다.

서울의 한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생인 손 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A씨와 함께 반포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가 실종됐다.

A씨는 다음날 오전 4시30분쯤 잠에서 깨 홀로 귀가했다. 그는 손 씨가 집으로 먼저 간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손 씨 아버지가 공개적으로 여러 가지 의혹을 제기했지만 A씨 측은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