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이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에 속은 것을 눈치채고 피해를 막은 것은 물론 직접 범인까지 검거한 시민이 경찰 표창을 받았다.

4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시민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 B씨가 "은행에 가서 큰돈을 인출할 일이 있는데 좀 같이 가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지인의 은행 거래가 수상'…전화금융사기범 잡은 시민 포상

처음에는 별생각 없이 지인을 돕겠다고 은행까지 동행한 A씨. 하지만 B씨의 이야기를 들으면 들을수록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B씨는 "저금리 대출 1억1천만원을 받기로 했는데, 이를 위해서는 먼저 대출액의 절반인 5천500만원을 인출해 금감원 직원에게 전달해야 한다"며 현금을 인출했다.

평소 뉴스 등에서 본 전화금융사기 범죄 수법과 비슷하다고 느꼈지만, 아직 확신은 없었다.

A씨는 B씨와 '금감원 직원'을 만나기로 한 의정부 시내 번화가까지 함께 갔다.

오후 3시께 약속 장소에 간 A씨는 '금감원 직원'이라고 나온 어리고 뭔가 어설픈 행색의 남성을 보고 전화금융사기임을 확신했다.

A씨가 "너 보이스피싱이지?"라며 추궁하자 이 남성은 아무 말도 못 하고 얼어붙었다.

A씨는 즉시 112에 신고하고 경찰관이 올 때까지 이 남성을 붙잡아 뒀다가 신병을 넘겼다.

금감원 직원을 사칭한 이 남성은 전화금융사기 조직 수금책으로 파악돼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 관계자는 "전화금융사기 범죄 피해를 예방하고 직접 검거까지 한 공로를 높이 샀다"며 "향후에도 전화금융사기에 대한 홍보 활동으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